'루카 : 더 비기닝' 김래원, 이다희·딸 향한 애절한 사랑…"살고 싶다는 희망"
'루카 : 더 비기닝' 김래원, 이다희·딸 향한 애절한 사랑…"살고 싶다는 희망"
  • 이동헌 기자
  • 승인 2021.03.02 2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래원 (사진제공='루카 : 더 비기닝' 캡처)
김래원 (사진제공='루카 : 더 비기닝' 캡처)

[뉴스웍스=이동헌 기자] '루카 : 더 비기닝' 김래원이 진정성 있는 감정선으로 열연을 펼쳤다.

1일 방송된 tvN '루카 : 더 비기닝'에서 김래원이 ‘지오’의 서사에 따른 폭넓은 감정 스펙트럼과 강렬한 액션으로 장르물 일인자의 저력을 증명했다. 이날 시청률은 자체 최고인 6.2% 최고 7.1%를 기록,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키며 주인공의 저력을 또 한번 입증했다.

9회 방송에서는 지오(김래원 분)가 납치된 아내 하늘에구름(이다희 분)과 딸을 찾아 나섰다. 그는 원이(안창환 분)와 함께 흔적을 추적하기 시작, 긴박감을 자아내는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이런 가운데 김래원의 몰입력 강한 연기가 극을 가득 메웠다. ‘지오’가 처한 상황이 변함에 따라 폭넓은 감정 스펙트럼으로 섬세한 표현력을 선보였다.

특히 구름과 딸을 잃고, 원이를 찾아가 참았던 감정을 터뜨리는 순간은 지오의 좌절감이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돼 극의 집중도를 높였다. “구름이 만나고 아기도 낳고, 처음으로 살고 싶다는 희망이 생겼어”라는 담담한 대사에 담긴 절실함이 보는 이들의 짠함을 불러일으켰다.

뿐만 아니라 자신 때문에 이손(김성오 분)에게 공격당한 원이에 충격을 받는 모습은 안방극장의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가족을 빼앗기고 분노만 남은 그는 자신을 막는 모든 방해물을 돌파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적들과 벌인 불꽃 튀는 대결은 극적인 긴장감을 치솟게 해 시청자들의 채널을 고정시켰다.

한편, tvN '루카 : 더 비기닝'은 매주 월, 화 밤 9시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윤성환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윤성환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