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등촌동 연어새우덮밥집에 "식당 계속 할 거냐"→추어탕집 맛 잡기 돌입
'골목식당' 백종원, 등촌동 연어새우덮밥집에 "식당 계속 할 거냐"→추어탕집 맛 잡기 돌입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2.24 22: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될 것으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2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앞서 일주일간의 대청소에도 가게 곳곳 거미줄이 발견되고, 의지 없어 보이는 소극적인 태도로 지적받은 '연어새우덮밥집'의 운명이 결정된다.

이날 '연어새우덮밥집' 사장님은 "식당을 계속할 거냐"는 백종원의 질문을 받게 된다. 그 대답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육수 재료의 선입견을 깨야 하는 '베트남쌀국숫집'에는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백종원의 부탁을 받고 공수해온 유명 곰탕·설렁탕과 사장님의 쌀국수를 비교하기 위해 방문했다. 확연히 다른 세 가지 비주얼에 기대를 안고 시식에 나선 MC 정인선은 "백 대표의 의도를 파악했다"며 '서당개협회'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후 사장님은 조언에 따라 새로운 재료들로 연구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NEW 쌀국수 육수 점검을 위해 가게를 찾았고 육수를 맛보자마자 "식욕이 확 당긴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턱없이 적은 추어 양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추어탕집'은 추어 양을 늘려 일주일간 연습한 추어탕을 선보였다. 말없이 국물을 맛본 백종원은 "맛은 진해졌지만..."이라는 아쉬움을 표현하며 또 다른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맛을 잡기 위해 몇 가지 재료를 추가해 맛보던 백종원은 돌연 추어탕에 들어가는 모든 재료의 무게를 측정해보자고 제안했다.

1인분당 재료 양을 확인한 백종원은 터무니없는 양에 "말이 안 되잖아요"를 외치며 황당해했고 얼떨결에 요식업을 시작한 초보 사장님을 위한 백종원의 질의응답 시간이 시작됐다. 일명 '백 도령'에게 요리 질문으로 운을 뗀 사장님은 머뭇거리며 개인적인 고민까지 털어놨고 다소 충격적인 내용에 3MC 모두 깜짝 놀랐다.

매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펼쳐지는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이야기는 오늘 밤 10시 35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윤성환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윤성환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