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학폭' 의혹 직접 부인…"안경 벗겨서 뺨 때려" vs "누군가를 때린 적 없다" [전문]
현아, '학폭' 의혹 직접 부인…"안경 벗겨서 뺨 때려" vs "누군가를 때린 적 없다" [전문]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2.23 1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아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현아 (사진=현아 인스타그램)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가수 현아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대해 직접 반박하고 나서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현아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생활을 했다.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학창 시절이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다.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다"고 학창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면서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학교폭력 가해자 저격을 반박했다.

앞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엔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넌 기억 안나는 걸까. 모르는 척 하는 걸까 아님 속으로 생각이나 하고 있을까?"라며 "아직도 기억나 초등학교 5학년 축제하던 날 친구들이랑 학교 뒷간이라고 불리던 곳으로 불렀었지. 우리가 언제부터 친구였냐고, 너같은 친구 둔 적 없다고 하면서 안나오면 집으로 찾아온다고까지 말했었지?"라 폭로했다.

그러면서 "가자마자 너 포함 3명이 있었고 돌아가면서 뺨 때리던 것도 생각나. 안경이 있으면 불편하니까 직접 벗겨서 던진것도"라며 "예전에 말하지 못했던 이유는 증거 없었던 이유도 맞고 누가 믿어줄까 했던 것도 있어. 유일한 증거는 너랑 같이 다녔던 초등학교 졸업앨범이라 지금도 믿어줄까 싶지만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티비 나오는 모습 보니까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글쓴이가 덧붙인 현아의 졸업사진에는 얼굴 부분이 찢겨져 있어 충격을 자아냈다. 그는 "현아 사진 난도질은 제가 한 게 아니고 중학교 입학 후 현아가 데뷔했다는 얘기를 듣고 같은 초였던 제가 앨범을 들고간 적이 있었고 평소에 현아랑 사이가 좋지 않았던 다른 반 친구들이 난도질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하 현아 인스타그램 입장 전문]

데뷔하고 이후 과분한 많은 사랑 받으며 지내온지 10년이 넘어 이제 벌써 14년.

가끔은 지나치게 어긋나고 잘못된 관심을 표현 받을 때면 저도 부족한지라 사람이라 매번 그런 생각 했었어요.

화가 나다가도 그저 제가 꿈을 위해 선택한 일이기에 웃어넘겨야지 또 관심이기도 하겠거니 아니면 이해하기도 했어요. 그냥 내가 싫을 수도 있을 테니까.

그렇지만 매번 상처받고 아물고 또 저처럼 익숙한 척하려는 우리 팬들이 아무 이유 없이 무대 위 티브이 속 저를 응원해 주고 지켜봐 주는 팬분들이 상처받기 원치 않아요.

이제서야 서른 살에 저는 어럽게나마 처음 얘기 꺼내어 보네요. 저는 열다섯 즈음 어린 나이에 데뷔해 많은 사랑 받아 정말 감사하게 생각하고 또 그 마음으로 앞으로도 계속 부족하지만 따뜻한 마음 나누고 배우면서 지금처럼 살아가고 싶어요.

나아가 물론 더 해드릴 수 있는 이야기도 많겠지만 듣고 싶어 하실까봐. 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어요.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 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어요.

저는 그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라요.

[이하 현아 '학폭' 의혹 제기한 피해자 입장 전문]

난 너한테 연락 올 줄 알았어 넌 기억 안나는 걸까 모르는 척 하는 걸까 아님 속으로 생각이나 하고 있을까?

너가 너무 어린 나이에 아이돌이 돼서 그럴 수도 있겠다.

넌 증거가 다 사라졌잖아 요즘은 싸이 인스타 카톡이지만 넌 너무 어릴때 데뷔했잖아 버디버디 미니홈피에 있던 너 사진은 전부 날아간 동시에 원더걸스에 들어간게 생각난다.

아직도 기억나 초등학교 5학년 초등학교 축제하던날 친구들이랑 학교 뒷간이라고 불리던곳으로 불렀었지 우리가 언제부터 친구였냐고 너같은 친구 둔 적 없다고 하면서 안나오면 집으로 찾아온다고 까지 말했었지?

가자마자 너 포함 3명이 있었고 돌아가면서 뺨때리던 것도 생각나 안경이 있으면 불편하니까 직접 벗겨서 던진 것도.

예전에 말하지 못했던 이유는 증거 없었던 이유도 맞고 누가 믿어줄까 했던 것도 있어.

유일한 증거는 너랑 같이 다녔던 초등학교 졸업앨범이라 지금도 믿어줄까 싶지만 요즘 아무렇지도 않게 티비 나오는 모습 보니까 울화통이 터진다 반성은 하고 있니??

** 데뷔전 인왕초 동명여중 나온 동창들아 이거 말고 혹시 다른 얘기 있으면 알려주라.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