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장윤정·이찬원·조영수·장민호·정동원, 역대급 박빙 승부에 멘붕…"20년은 늙었다"
'미스트롯2' 장윤정·이찬원·조영수·장민호·정동원, 역대급 박빙 승부에 멘붕…"20년은 늙었다"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1.01.21 21: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스트롯2 (사진=TV조선)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미스트롯2'의 장윤정-조영수-이찬원-장민호-정동원 등 마스터들이 역대급 박빙 승부가 펼쳐진 '1대 1 데스매치'에서 줄줄이 곡소리를 터트린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21일 방송되는 '미스트롯2' 6회에서는 '1대1 데스매치' 최후의 멤버들과 함께 대망의 진이 발표돼 또 한 번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지난 5회 방송분을 통해 홍지윤을 비롯해 대학부 마리아와 초등부 임서원 등 우승권 후보로 꼽힌 막강 실력자들이 탈락의 고배를 마시며 충격을 안긴 가운데, 두 번째 ‘데스매치’ 역시 '강 대 강' 구도를 형성, 막상막하 실력자들이 맞붙으면서 마스터들을 당혹스럽게 만드는 것.

마스터들은 둘 중 누구를 선택해야 할지 곤란해하며 "20년은 늙었다"고 고개를 푹 숙이는가 하면, "저 진짜 못하겠어요", "이건 너무 어렵잖아요", "몸이 아플라 그래" 등 줄줄이 곡소리를 터트렸다. 그리고 기존의 예상을 뒤엎는 반전 결과가 연달아 공개되면서 마스터들 모두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이 가운데 특별 마스터 이찬원은 숨겨왔던 심사 지식을 발휘, 참가자들의 장점과 단점을 콕콕 집어냈고 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솔루션까지 제시하는 등 명실상부 '찬또백과'다운 카리스마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관록의 마스터들마저 환호와 감탄을 쏟아내게 만든, 이찬원의 ‘진’급 심사 실력은 과연 어떨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더욱이 치열하고 막강했던 ‘1대 1 데스매치’의 경연이 끝난 후 영예의 ‘진’ 발표 순간이 다가왔고, MC 김성주의 입에서 ‘진’이 호명되자 현장의 누구도 예상 못했다는 듯 스튜디오에 일순 정적이 흐르는 충격적 상황이 펼쳐졌다. 예선전 진 윤태화와 본선 1차전 진 황우림에 이어 2차전 진은 누가 될 것인지, 모두를 경악케 한 ‘반전 인물’에 대한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또한 우승 후보 지명에서 탈락 위기 봉착이라는 극과 극 상황 처한 홍지윤, 임서원, 마리아, 나비 등 참가자들은 이대로 탈락의 고배를 들고 말 것인지, 반전과 이변이 가득했던 ‘데스매치’ 마지막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제작진은 "‘마지막 기회’라는 사생결단의 의지로 가능성의 한계를 시험하는 트롯여제들의 분투가 감동과 전율을 선사할 것"이라며 "마지막 '1대 1 데스매치' 이야기는 단언컨대 더욱 강력하다.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미스트롯’2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제 3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1일 1회, 1인당 7인을 중복 투표하는 방식이며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6회는 오늘(2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윤성환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윤성환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