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문인숙, 시댁에서 남편이 때려 넘어지기도…"홧김에 연탄으로 극단적 선택 시도"
'동치미' 문인숙, 시댁에서 남편이 때려 넘어지기도…"홧김에 연탄으로 극단적 선택 시도"
  • 이선영 기자
  • 승인 2020.10.30 1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치미 (사진=MBN)
동치미 (사진=MBN)

[뉴스웍스=이선영 기자] 문인숙이 남편의 성격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한 적이 있다 밝히며 이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30일 재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출연한 문인숙은 남편의 성격 때문에 외로움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문인숙은 "모든 갈등의 씨앗은 돈이었다. 돈이 없는 집안이었지만 처음엔 사랑으로 해결이 됐다. 명절에 시댁에만 달력이 쌓여있길래 따졌는데 시어머니가 '왜 남편한테 말 대답을 하냐. 상것이냐'고 하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남편이 등을 때려 시댁에서 넘어지기도 했다"라고 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그는 "서러워서 혼자 집으로 가고 있었는데 홧김에 연탄으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려고 하기도 했다"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문인숙은 당시 사건을 터닝포인트로 삼아 열심히 활동하고 있음을 알렸다.

한편 '동치미'에 출연 중인 문인숙의 남편은 다른 이들에게만 다정한 면모로 문인숙을 서운하게 만들어 이목을 끌고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newsworks.co.kr
<저작권자 © 뉴스웍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 많은 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뉴스웍스
  • 서울특별시 중구 마른내로 140 서울인쇄정보빌딩 4층
  • 대표전화 : 02-2279-8700
  • 팩스 : 02-2279-773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고진갑
  • 고충처리인 : 최승욱
  • 법인명 : 뉴스웍스
  • 뉴스통신사업자 등록번호 : 문화관광부-나00011
  • 등록일 : 2007-07-26
  • 발행일 : 2007-07-26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4459
  • 등록일 : 2017년 4월 17일
  • 회장 : 이종승
  • 편집·발행인 : 고진갑
  • 편집국장 : 최승욱
  • 뉴스웍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뉴스웍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ewsworks.co.kr
ND소프트